이티에듀-아이테르정보기술 협력, 코로나19 적합한 원격교육 강화

05_edited.jpg

<신혜권 이티에듀 대표(오른쪽)와 양성욱 아이테르정보기술 대표가 원격교육 서비스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있다. 이티에듀 제공>

전자신문 교육법인 이티에듀가 원격교육 솔루션 기업 아이테르정보기술과 협력해 코로나19 시대에 적합한 비대면 교육을 본격화 한다. 공교육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대면 교육 준비가 늦은 소프트웨어(SW)교육 등 사교육 분야에서 원격교육 서비스 제공을 강화한다. 중장기적으로 원격교육 플랫폼 사업도 추진한다.

이티에듀와 아이테르정보기술은 '원격교육 서비스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이테르정보기술 원격교육 솔루션 '온더라이브'와 이티에듀의 교육 콘텐츠를 활용해 다양한 원격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한다.

아이테르정보기술은 오피니언라이브와 손잡고 스트리밍 기술을 개발했다. 기존 생방송 기술을 교육 분야에 접목했다. 온더라이브는 1년간 개발과 솔루션 안정화를 마치고 교육 시장에서 대표 국산 원격교육 솔루션으로 각광을 받는다.

온더라이브는 기존 영상회의 시스템 한계를 보완한다. 교사(강사)들이 출석체크, 퀴즈, 질의응답 등을 쉽게 진행한다. 수업 중 학생 활동을 인공지능(AI)으로 기록하고 분석한다. 학생에 대한 교사 평가를 돕는다. 수업과 모둠 만들기, 수업 결손 방지를 위한 수시체크, 발표, 학생활동 데이터 통한 평가 기능도 제공한다.

이티에듀는 기존 서울교대와 함께 진행한 AI 캠프 등을 비대면 원격교육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온더라이브를 활용해 보다 많은 학생에게 코로나19 감염 걱정 없이 비대면으로 캠프를 진행하는 것이 목표다. 가상현실(VR) 등 다양한 SW교육에도 활용한다. 코로나19로 멈춰선 SW교육 봉사활동을 비대면으로 전환, 교육공백을 메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원격교육 플랫폼 사업도 공동 추진한다. 교육 역량만 갖추면 원격교육 플랫폼을 활용해 전국 단위 프랜차이즈 학원 운영이 가능하다. 오프라인 중심 기존 사교육 시장을 재편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신혜권 이티에듀 대표는 “코로나19 시대에 적합한 우수 원격교육 솔루션인 온더라이브를 활용해 다양한 교육을 비대면으로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아이테르정보기술과 협력을 강화해 원격교육 사업을 다양하게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성욱 아이테르정보기술 대표는 “다양한 교육 콘텐츠와 네트워크를 보유한 이티에듀와 협력해 온더라이브 기반의 원격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