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학습터·EBS 온라인클래스에서도 실시간 쌍방향 수업한다

최종 수정일: 1월 12일

7일 시범 개통 후 내년 2월 공식 개통


e학습터 화상수업 주요 기능 예시화면 [교육부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별도의 민간 화상회의 프로그램이 아닌 공공 학습관리시스템에서도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할 수 있게 된다.


교육부와 한국교육학술정보원, 한국교육방송공사(EBS)는 7일부터 공공 학습관리 시스템인 'e학습터'와 'EBS 온라인클래스'에 실시간 쌍방향 화상 수업 기능을 시범 개통한다고 6일 밝혔다.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위해 교사와 학생들이 그간 '줌' 등 별도의 민간 프로그램을 사용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공공 학습관리시스템에서 출결 체크, 학습 시간 관리 등은 물론 실시간 쌍방향 수업도 가능해져 한층 편리해질 것으로 교육부는 기대하고 있다.


'e학습터', 'EBS 온라인 클래스'에서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없이 화상 수업에 참여할 수 있다. 학생별 화상 수업 입·퇴장 시간이 학습 관리 시스템과 연계돼 교사들이 쉽게 관리할 수 있을 전망이다. 실시간 조회, 종례 개설 기능도 추가돼 교사들이 출석 확인이나 공지사항 전달 통로로도 활용할 수 있다. 화상 수업에서 학생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교사가 주의 환기 알림창을 띄우거나 간단한 퀴즈 창을 열어 학생들이 수업에 참여하는지 확인할 수도 있다. 모둠토의 기능, 문제 풀이 기능도 추가됐다. 교육부는 초등학교 7일, 중학교 14일, 고등학교 21일 등 학교급별로 1주씩 간격을 두고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단계적으로 개통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시범 개통 기간 'e학습터'와 'EBS 온라인클래스' 홈페이지에 사용 설명서와 활용 영상, 주요 질문답변(FAQ)을 제공하고 전화상담실도 확대 운영한다. 교육부는 시범 개통 기간 시스템의 안정성을 점검한 뒤 내년 2월 말 실시간 쌍방향 수업 기능을 공식 개통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앞으로도 공공 학습관리시스템의 지속적인 개선을 통해 선생님과 학생들이 편리함을 체감하고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orque@yna.co.kr

조회수 2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