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내년 공공 LMS 전면 도입"...혁신학교 "10년 평가해 제대로 알려야"

해운대고 판결 “행정소송과 시행령 개정 고교체계 개편은 관계 없어"

1만7000여건 교육콘텐츠 개발·보급 중...저작권 문제 문체부 논의 중


유은혜 부총리.(사진=교육부)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1학기 14.8%로 집계됐던 실시간 쌍방향수업 비율이 2학기에는 55.7%로 늘어났다. 쌍방향수업 범위가 확장되면서 원격수업 만족도 역시 높아졌다."


유은혜 부총리는 28일 간담회를 통해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내년에는 공공플랫폼 기반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전면 도입한다고 밝혔다.


학생·학부모·교사 75만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 7월 14.8%였던 쌍방향수업은 지난 10월 55.7%로 확대됐다.


유은혜 부총리는 “전국 모든 학교에서 학생 전체에 원격수업을 제공할수 있었던 것은 전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볼수 없는 소중하고 값진 경험”이라며 “미래교육으로 나갈수 있는 자양분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올 한해 원격수업으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빠르게 극복했다”면서 “내년에는 공공 학습관리시스템(LMS)이 도입될 예정이다. 원격수업 시스템 안정성, 콘텐츠 다양화, 교원 연수 등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콘텐츠 개발문제에 대해서는 "현재 1만7000여건의 콘텐츠를 개발·보급 중"이라며 “다양한 콘텐츠 제작 및 저작권 문제 해결을 위해 문체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특목고의 일반고 전환, 최근 혁신학교 지정을 둘러싼 갈등에 대한 입장도 내놨다.


부산 해운대고가 행정소송에서 승소하면서 자사고·특목고를 2025년 일반고로 일괄 전환 정책에 제동이 걸리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일반고 전환은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며 “행정소송 판결과 시행령 개정으로 고교체계 개편은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유 부총리는 "학교 유형을 다양화하는 것이 아이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생각해 자사고와 특목고를 운영했지만 취지와 반대로 입시교육이 심화하는 결과를 낳았다"며 "2025년까지 고교체제를 개편하면 공정성과 다양성에서 진전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서울 경원중 사태로 다시 불거진 혁신학교 지정 갈등에 대해서는 "혁신학교 도입 10년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성찰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기초학력이 떨어진다거나 교육과정 운영 부족 등 과도하게 잘못 알려진 부분도 있어 우수 사례를 적극 공유하고 보완책도 함께 마련해 왜곡된 부분을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5개년 사업으로 내년부터 시작되는 '그린스마트스쿨' 사업 본격화에 대한 의지도 피력했다.


유 부총리는 "학령인구 감소, 학급당 학생 수 감축, 교원 수급 등 현장 요구에 부응하는 대안이 포함돼야 한다"며 "시·도교육청별 특성을 담아 실행할 계획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린 스마트 미래학교의 종합계획을 1월 하순께에 비전선포하는 방식으로 학교현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 에듀인뉴스(EduinNews)(http://www.eduinnews.co.kr)

조회수 4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