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10만명 쓰는 'e학습터 화상수업' 지원

"3월 서비스 시작...안정적으로 서비스 제공 중"


임유경 기자입력 :2021/05/06 12:47

네이버클라우드가 지난 3월부터 e학습터 화상수업시스템을 지원하고 있다.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는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의 e학습터 화상수업시스템을 지난 3월부터 지원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네이버클라우드에 따르면 e학습터 화상수업 서비스는 3월 동시최대 접속 7만명을 시작으로 4월 기준 일평균 10만명, 일 누적 사용자 15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새학기부터 공식 서비스를 시작한 e학습터 화상수업시스템은 교사와 학생 간 실시간 쌍방향의 활동이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KERIS는 실시간 쌍방향의 화상수업시스템 인프라 구축을 위해 지난해 8월 '공공 LMS(학습관리시스템) 고도화 사업단'을 구성하고 9월부터 개발에 착수했다. 개발 및 테스트를 마무리한 후 12월부터 올 2월까지는 정식 서비스에 앞서 시범 서비스를 선보였다. 각 개발 과정은 국내 에듀테크 중소 기업과의 활발한 협업을 통해 진행했다.


KERIS와 화상서비스 플랫폼 업체인 '온더라이브'는 서비스 기획 및 개발 초기단계부터 현장 교사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시범 서비스에 3만명 이상의 교사와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이 과정에서 ▲살펴보기 ▲ 모둠 토의 ▲함께 보기 ▲마이크 제어 같은 다양한 수업 편의 기능이 개발됐다. 현장 모니터링을 통해 ▲출결 체크 ▲학습현황 관리 ▲학습 자료 보고 활용하기 채팅 ▲설문조사 ▲퀴즈 ▲OX응답 등 다양한 기능이 추가됐다.


앞서 네이버클라우드는 지난해 코로나19 발생 초창기부터 KERIS와 협력해 온라인 개학을 준비했다. 원래 4~5만명 수준이 접속하던 ‘e학습터’를 3차 온라인 개학 후 66만명이 동시 접속, 일 150만명이 접속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네이버클라우드 사업총괄 김태창 전무는 “올 하반기 현장에서의 원격수업 방식에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안정적 운영을 위해 인프라 증설을 계획하는 등의 서비스 발전을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https://zdnet.co.kr/view/?no=20210506121727



조회수 15회댓글 0개